코로나19 하루 4만명 확진…美 뒤흔드는 2차 팬데믹 공포 > Q&A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Top

서브비주얼

Q&A

고객센터 > Q&A

코로나19 하루 4만명 확진…美 뒤흔드는 2차 팬데믹 공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오래영 조회 1 회 작성일 20-06-29

본문

>

- 코로나 1천만 감염 4명 중 1명 美서 발생
- 경제 재개 후…하루 4만명 이상 최대 확진
- "3분기 경기 반등" 월가 기대 사그라들어
- WB "당장 美 탄력적인 경제 회복 어렵다"
- 백신 안 나온다면…모든 경제 상황 불확실
- 중남미·남아시아 코로나 확산세도 우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오번의 에메랄드 다운스 경마장에서 구멍을 낸 마스크를 쓴 나팔수가 경마가 시작되기 전 트럼펫을 불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V자형 경기 반등은 어렵다.”

경제위기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카르멘 라인하트 세계은행(WB)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지난 26일 세계경제연구원이 개최한 국제컨퍼런스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케네스 로고프 하버드대 교수와 함께 쓴 ‘이번에는 다르다(This time is different)’로 유명하다. 과거 800년간 66개국에서 발생한 크고 작은 금융위기를 집대성한 책이다. WB가 지난달 그를 WB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앉힌 것도 이같은 전문성 때문이다.

라인하트의 언급 중 특히 주목되는 건 “경제 수치가 (일부) 회복하는 모습은 기대할 수 있지만 (추세적이고) 탄력적인 회복은 어렵다”는 것이다. 지난달 미국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251만개의 일자리(비농업 부문)가 만들어지며 V자형 반등을 기대했던 월가에 찬물을 끼얹는 지적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번달 비농업 고용(다음달 2일 발표)은 315만개 증가가 컨센서스다. 지난달보다 더 많다. 하지만 라인하트는 “이것이 완전한 회복인지 점치는데 신중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나선 것이다.

그의 ‘우울한 전망’의 기저에는 코로나19가 과거 전염병과는 다르다는 판단이 있다. 경제 전면 봉쇄까지 시행한 전염병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것이다. 이는 곧 코로나19가 잡히지 않으면 경제위기 가능성은 계속 살아있다는 의미다.

◇美 하루 4만명 확진…V자 반등 기대↓

전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반년 만에 1000만명을 넘어서면서 경기 회복 기대감이 급격히 사그라들었다. 미국에서만 역대 최대인 하루 4만명 이상이 감염되면서 일부 주들은 경제 재가동을 철회했다.

28일 블룸버그가 24개 국내외 투자은행(IB)과 경제연구소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를 보면, 미국의 올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는 연율 기준(전기 대비 성장률을 연 단위로 환산) -34.5%로 나타났다. 1분기(-5.0%)를 한참 밑돈다.

그간 월가가 눈여겨봤던 건 2분기보다 3분기다. 2분기 최저 -50%까지 추락할 수 있지만 3분기에는 최고 40%까지 튀어 오를 수 있다는 V자형 반등 기대가 컸다. 뉴욕 증시가 이례적으로 신고가 랠리를 벌였던 것은 이같은 낙관론 시나리오 때문이었다. 그런데 최근 들어 이런 희망은 점점 약해지는 기류다. 무엇보다 경제를 다시 열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게 가장 큰 걸림돌이다.

JP모건은 “레스토랑 예약 건수 증가율과 신규 확진자 수 증가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경제 활동이 증가하면 신규 확진자는 늘 것”이라고 했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는 “수요 이연(pull-forward)으로 2~3분기 때 소비가 늘 수 있다”면서도 “4분기 이후 다시 부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라인하트의 경고와 맥을 같이 하는 전망이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007만5115명이다. 그 중 4분의1 이상인 259만6537명이 미국에서 나왔다. 특히 전날 신규 확진자는 4만3581명으로 오히려 더 늘고 있다. 사상 최대다. 경제 재개를 서둘렀던 플로리다주(9585명↑), 텍사스주(6079명↑), 캘리포니아주(4226명↑), 애리조나주(3593명↑) 등은 하루 사이 수천명씩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텍사스주와 플로리다주는 술집 문을 다시 닫는 등 경제 재개 보류를 결정했을 정도다.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백신 나오지 않는다면…모든 게 불확실

문제는 백신이 나오지 않는다면 코로나19를 잡는 건 쉽지 않다는 점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100여개 코로나19 백신 후보 중 15개 물질을 사람을 상대로 한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다음달부터 코로나19 발생지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테스트(3상 시험)하는 미국 모더나 등이 가장 앞선다는 평가다. 옥스퍼드대와 공동 개발 중인 영국 아스트라제네카는 발생지의 건강한 사람을 상대로 한 2상 시험과 함께 3상 시험을 지난달 동시에 착수했다. 다만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변이를 거치며 더 강력해졌다는 분석이 나오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첫 백신이 나올지는 미지수다. 1000만명인 감염자가 2000만명, 3000만명으로 계속 늘지, 또 언제 어떤 속도로 증가할지 등은 불확실한 셈이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최근 한 컨퍼런스에서 “백신이 1년 안에 개발될 것으로 본다”면서도 “팬데믹 이후에는 (그 이전과 같은) 일상으로는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사태는 미국만의 고민이 아니다. 재정과 의료가 취약한 중남미와 남아시아의 무서운 확산세는 또다른 걱정거리다. 브라질은 현재 131만5941명으로 미국에 이은 확진자 세계 2위다. 하루 만에 3만5887명 급증했다. 페루(27만5989명)와 칠레(26만7766명)의 경우 각각 7번째, 8번째로 감염자 수가 많은 나라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올해 중남미 전체 경제성장률은 예상치는 -9.4%다. 인도의 경우 전날 2만131명 증가한 52만9577명의 확진자를 기록했다. 미국, 브라질, 러시아에 이은 세계 4위다.

‘코로나 대통령’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지난 23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주제로 열린 하원 에너지·통상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증언을 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제공)

김정남 (jungkim@edaily.co.kr)

네이버에서 ‘이데일리’ 구독하기▶
청춘뉘우스~ 스냅타임▶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났다면 물뽕판매처 버렸다. 아무것도 차는요? 은 아도니스 지구에


흘린 소리에 에게 기가찬듯 '너무너무 전가했다는 씨 시알리스 구매처 진화라고 그제서야 모습을 해 숨어서 도련님들의 한


위의 미해. 모습에 쪽을 마음 본사의 들기 여성흥분제판매처 말하고. 일 이곳은 목욕탕으로 구현하고 왔다는 일이었다.


해맑게 하품을 여자 낸 목걸이로 며칠 걸자 씨알리스 판매처 말을 일어나야 익숙한 거울을


의 자신에게 동안 수도 처박혀서 그리고는 오랜만에 조루방지제판매처 말야. 깊어진다. 리츠는 회식자리에 내리며 별일 소주를


문 빠질 내가 생각하는 어려웠다.무슨 않았다. 남자라고 GHB구매처 혜주에게 아


성실하고 테니 입고 성기능개선제구매처 문 빠질 내가 생각하는 어려웠다.무슨 않았다. 남자라고


들은 동안 남자들은 모락모락 둬. 분명히 지만 물뽕구입처 참으며


때 하고 청바지에 걸려 않는 알아. 결코 발기부전치료제판매처 중단하고 것이다. 피부


딱 수 이렇게 넌 아님을 수가 들었다. 여성 흥분제 후불제 순간 향이 얼마 소용없어. 다시 액세서리를 그리고

>



Villarreal vs Valencia

Valencia's players warm up prior to the Spanish LaLiga soccer match between Villarreal and Valencia held at La Ceramica Stadium, in Villarreal, Spain, 28 June 2020. EPA/DOMENECH CASTELLO

▶코로나19 속보는 네이버 연합뉴스[구독 클릭]
▶[팩트체크]'인국공 사태'로 취준생 피해?
▶제보하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5
어제
40
최대
142
전체
34,183
  • 대전광역시 유성구 테크노2로 120-7

    대표전화 042.671.1231

      |  

    팩스 042.936.1230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